“급성하기도감염 환자에 항생제 처방 증가…관리 필요”
“급성하기도감염 환자에 항생제 처방 증가…관리 필요”
  • 전성운
  • admin@hkn24.com
  • 승인 2020.10.20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선우 의원

[헬스코리아뉴스 / 전성운] 감기 환자에 대한 항생제 처방률은 감소추세에 있지만, 폐렴·기관지염 등 급성하기도감염 항생제 처방률은 2018년 이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작년 각급 병원에서 감기 환자에게 항생제를 처방한 비율은 38.3%였다. 2015년의 44.0%에 비해 5.7%포인트 줄었다.

감기 환자에 대한 항생제 처방률은 지역별로 큰 편차를 보였다. 광주가 42.8%로 가장 높았고, 대전과 세종은 33.4%로 가장 낮았다.

진료과목별로도 차이가 있었다. 감기 환자가 가장 많이 찾는 이비인후과에서 가장 높은 비율(40.0%)로 항생제를 처방했고, 내과(29.5%)가 가장 낮았다.

심평원은 항생제 처방률을 낮추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가감지급사업’ 통해 30병상 미만의 시설을 갖춘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항생제 처방률이 낮으면 인센티브를 지급하고 있다.

문제는 가감지급사업이 급성상기도감염(감기)에 대한 항생제 처방만 평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급성하기도감염에 대한 항생제 처방률은 2018년부터 증가하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강선우 의원(사진)은 “WHO에서는 항생제 내성이 사망률을 증가시키는 주요 원인이라고 밝힌 바 있다”며 “항생제가 남용되지 않도록 잘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