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14만명, 방사선 과다 피폭
학생 14만명, 방사선 과다 피폭
2007년, 금지된 70㎜ 엑스선 촬영으로
  • 이슬기 기자
  • 승인 2009.10.07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지난 2007년 학생들을 상대로 한 결핵검진과정에서 금지된 간접촬영용 x-선 장치가 사용돼 학생 14만명이 1년 허용치의 3배 가까운 방사선에 노출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가족위원회 한나라당 정미경 의원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제출한 <주요 법정 전염병 방역 관리실태> 자료를 분석한 결과, 대한결핵협회 경기지부 등 6개 지부가 2007년 1월부터 4월까지 결핵이동검진을 실시하면서 70㎜ 이동형 간접촬영용 엑스선장치를 사용해 검진대상자 25만4224명 중 55.8%에 해당하는 14만1963명이 방사선에 과다 노출됐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5만1218명, 울산·경남 2만1428명, 대전·충남 1만9548명, 대구·경북 1만9135명, 충북 1만8674명 부산 1만1960명 순이다.

문제가 된 장비의 평균 방사선 피폭량은 293mrem로 세계원자력기구가 일반인에게 권장하는 1년간 방사선 피폭량 100mrem에 비해 3배가량 높은 수치다. 

앞서 식약청은 지난 2005년 해당 장비의 사용 중지를 권고했고, 복지부도 2007년부터 해당 장비사용을 금지한 상태였다.  또 질병관리본부와 대한결핵협회는 2008년 해당 장치를 모두 디지털 엑스선 촬영 장치로 교체했다고 밝히고 있으나, 예산부족을 이유로 이를 판독할 모니터 11대의 구매 예산을 2009년도 분에 편성해 그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된 상태다.

정미경 의원은 "학생 14만명이 방사선에 과다 노출된 것은 국민건강을 책임질 보건당국에서 그 책임을 다하지 못한 것"이라며 "결핵검진을 위한 가슴촬영장비는 무엇보다 안전성과 선명한 화질이 우선시 되어야 하는데, 예산부족을 이유로 디지털 엑스선 촬영 장비를 먼저 구입하고 모니터를 나중에 사는 것은 잘못된 정책 방향"이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