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ㆍ튀김류 교내에서 팔 수 없다
라면ㆍ튀김류 교내에서 팔 수 없다
  • 윤은경 기자
  • 승인 2007.09.03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부터 학교에서 급식 제공시 탄수화물ㆍ단백질ㆍ지방ㆍ비타민 등 각 영양소의 정확한 양을 제공하는 `학교급식영양표시제'가 시행된다.

이에 앞서 올 연말에는 학교에서 탄산음료가 완전 추방된다.

교육부는 학교 매점과 자판기를 통한 탄산음료, 라면, 튀김류 등 비만유발 식품 추방운동을 강화하고 이번달 실태조사를 통해 12월까지 학교내 탄산음료를 완전히 추방할 계획이다.

또 내년 정책연구를 시작으로 2010년에는 교실내 공기질, 먹는 물, 소음, 새학교증후군, 석면 등 각 학교의 건강환경 수준을 평가하는 `학교건강환경평가제'가 도입된다.

교육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학생건강증진대책' 11대 과제를 수립, 2011년까지 5년간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우선 학생들의 식생활 관리능력을 키우기 위해 올 2학기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부터 전국 각급 학교에서 학교급식영양표시제가 시작된다.

한주 단위로 식단 제공시 탄수화물ㆍ단백질ㆍ지방ㆍ비타민ㆍ칼슘 등 각 영양소의 정확한 양이 제공되므로 학생들은 자기가 먹는 음식의 영양 정도를 알 수 있다.

지난해 보급된 `비만예방프로그램'을 전국 모든 학교가 운영하도록 의무화해 보건ㆍ체육ㆍ영양교사가 학생 비만정보를 공유하면서 신체활동 증진 및 영양섭취 지도를 종합관리하도록 할 방침이다.

학생 비만율을 2005년 18.2%에서 올해 17%로 줄이고 2011년에는 15%까지 감축시킨다는 목표도 세웠다.
이와 함께 학교환경에도 관심을 기울여 2010년 학교의 건강환경 수준을 나타내는 `학교건강환경평가제'를 도입하는 등 각종 정책을 추진한다.

학교건강환경평가제는 교실내 공기질, 먹는 물, 소음, 새학교증후군, 석면, 미세먼지 등 학교환경 유지ㆍ관리상태를 평가하는 것으로 내년 정책연구를 시작으로 학교보건법을 개정해 2010년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학교에 환기시설을 설치하고 지하수를 먹는 물로 사용하는 일부 농어촌, 도서ㆍ벽지지역 학교의 지하수 공급시설 개선에 힘쓰기로 했다.

당장 올 하반기부터는 `점심식사 후 이닦기'와 `1일8회30초 손씻기(1830)' 운동을 전개한다.

점심 식사 후 칫솔질을 통해 치아우식증과 치주질환 등의 구강질환을 예방하는 차원이며 향후 신축학교를 중심으로 이닦기 시설을 보완한다. `1830 운동'을 통해서는 손씻기 생활화를 유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