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유업 분유, 또다시 `사카자키균' 검출
매일유업 분유, 또다시 `사카자키균' 검출
  • 윤은경 기자
  • 승인 2007.09.03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유업 분유에서 또다시 유해 미생물인 `사카자키균'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 대구지청은 3일 지난 달 6일 대구 달서구 한 대형 할인마트에서 매일유업의 '유기농 산양분유-1' 400g 용기 제품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엔테로박터 사카자키균'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세균이 검출된 분유는 경기도 평택 공장에서 생산돼 유통 기한이 '2008년 10월 25일'로 표기돼 있었으며 식약청 측은 해당 매장에서 이 제품을 모두 압류 조치했다.

매일유업은 지난 4월에도 자사 이유식 제품 일부에서 사카자키균이 검출된 바  있다.

사카자키균은 사람이나 동물의 내장과 야채 등에서 주로 발견되는 세균으로 생후 4주 이내의 신생아와 면역결핍 영아 등에게는 수막염, 패혈증, 괴사성 장관염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