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1>그립…손바닥에 ‘작은 새’를 키우세요!
‘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1>그립…손바닥에 ‘작은 새’를 키우세요!
  • 제이슨 강
  • 승인 2010.04.02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이슨 강
헬스코리아뉴스 독자 여러분, 반갑습니다. 제이슨 강입니다. 많은 분들이 골프가 어려운 운동이라 생각하지만 원리를 알고 즐겁게 연습하다 보면 골프는 그리 어려운 것이 아니랍니다.

믿지 못하시겠다고요? 그렇다면 이제부터 저와 함께 골프의 기본 요소를 체크하면서 원리를 배워보시기 바랍니다.

이 코너는 의사, 약사, 제약인 등 보건의료계 종사자들을 위해 마련됐습니다.  매주 월요일 이 레슨코너를 꼼꼼히 살펴보시고 한 주 동안 열심히 연습해보세요. 분명 골프가 달라지는 걸 느끼실 겁니다.

자, 준비되셨나요? 시작합니다.

◆ 일관성의 시작 ‘그립’

첫 번째 주제는 그립입니다. 아시다시피 골프는 일관성의 게임이죠. 골프에서 ‘일관성’이란 반복적인 똑같은 스윙에 의해 같은 결과를 얻는 걸 의미합니다. 어떻게요? 스윙의 일관성은 동일한 그립(grip)의 반복에서 나옵니다.

저는 평소 레슨을 할 때 교습생들이 지겨워 할 정도로 그립의 중요성을 강조합니다. “또 왼손이 덜 돌아갔네요”, “오른손 엄지를 검지 쪽으로 더 붙여야 합니다”는 둥 잔소리를 계속 해대죠. 미국 PGA 티칭매뉴얼에도 ‘가장 좋은 샷을 할 수 있는 그립이 골퍼에게 가장 적합한 그립’이라고 소개돼 있습니다.

그렇다면 아무렇게나 클럽을 잡아도 되는 것 아니냐고요? 물론 아니지요. 좋은 그립은 ‘샷의 거리와 정확성을 지속적으로 최대화해 주는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 그립의 종류와 올바른 그립법

그립에 대해 좀더 구체적으로 살펴봅니다. 그립은 1)손가락을 겹쳐 잡는 오버랩(over-lap), 2)깍지를 끼는 인터록(inter-lock), 3)베이스볼(baseball) 그립 등 세 가지로 나눌 수 있지요.

오버랩 그립은 손가락이 비교적 크고, 손 힘이 좋은 사람에게 적합합니다.

▲ 오버래핑 그립

오른손 새끼손가락을 왼손 검지에 서로 깍지 끼워 두 손을 하나로 걸어주는 인터록 그립은 손가락이 짧은 사람들에게 추천할 만합니다. 하지만 힘이 세고 손가락이 긴 타이거 우즈나 잭 니클로스는 이 그립으로 우승컵을 쓸어담기도 했죠. 두 사람은 인터록 그립을 하면 두 손이 한덩이가 되고, 더 견고해짐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두 손가락의 끝이 살짝 끼워지도록 하는 것이 핵심인데, 아마추어들은 너무 깊숙이 깍지를 끼우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면 손의 각도가 어긋나서 클럽 컨트롤에 문제가 생깁니다.

열 손가락으로 클럽을 잡는 베이스볼 그립은 손이 작은 사람, 주니어, 힘이 모자라는 여성들에게 적합합니다. 그러나 타이거 우즈의 경우에서 보듯이 그립 선택에 정해진 원칙은 없습니다. 각자에게 가장 편한 형태를 골라 제대로 배우는 것이 올바른 방법이라고 봅니다.

그립을 햄스터나 작은 새로 상상해 보세요. 그리고 나서 스윙를 하면 쥐는 힘에 대한 느낌을 얻게 될 겁니다. 그립은 너무 꽉 쥐어도 안 되지만 너무 가볍게 쥐면 그립이 손에서 빠져나가게 됩니다. 치약 튜브를 짜는 경우를 생각해보세요. 클럽을 놓치지 않을 정도의 힘이 적당합니다.

여러분 꼭 명심하세요. 그립의 작은 변화가 볼을 페어웨이에 보내느냐, 아니면 러프나 물로 빠뜨리느냐를 좌우한다는 사실을요. 오늘은 여기까지. 다음주에 뵙지요.


제이슨 강은 미국 PGA Class A 멤버로 서울 강동구 천호동 골프돔에서 제이슨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으며, SBS골프채널 레슨프로그램 진행자로도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