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그라 가장 안전한 약물'은 어떤가
'비아그라 가장 안전한 약물'은 어떤가
  • 임호섭 의약산업전문기자
  • 승인 2007.09.07 14:29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7일)은 한국화이자사가 몹시 화가 날만 하다.

올해로 탄생 15주년을 맞은 자사의 블랙버스터 약물인 발기부전치료제 '비아그라'가 마치 몹쓸 약(藥)인양 언론에 뭇매를 맞았다. 

중앙일간지와 전문지 할 것 없이 거의 모든 언론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장경수 의원(대통합민주신당)이 식약청에서 받은 약물 부작용자료를 대서특필했다.

물론 비아그라를 단독으로 지목한 것은 아니지만 헬스코리아뉴스도 다를 바 없었다. 일부 언론은 아예 '비아그라 함부로 쓰지말라'는 감성적인 제목을 달기도 했다.

장 의원이 이날 돌린 보도자료의 핵심은 해마다 약물 부작용 건수가 크게 증가하고 있고 이중에서 '비아그라'의 부작용 보고건수가 가장 많았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곰곰히 생각해보면 언론 역시, 반성해보아야 할 대목이 없지 않다. 전형적인 받아쓰기식 보도행태라는 지적을 받을 수 있어서다. 

사실 '비아그라'의 부작용 건수가 가장 많이 보고됐다는 것은 어떤 의미에서 그만큼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약물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모니터링을 강화하면 부작용 보고 건수는 늘기 마련이다. 또 생명을 존중하는 제약기업이라면 마땅히 그러해야한다.

따라서 이번 사안은 다른 약물이 '비아그라'보다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입증되지 않은 이상, 역으로 '비아그라 가장 안전한 약물' 또는 '가장 검증된 약물'이라고 보도할 수도 있는 사안이었다.

국내 제약시장을 위협하고 언론에 거의 도움이 안되는 다국적제약회사가 예뻐서 하는 말이 아니다. 사안을 냉철하게 보면 그렇다는 것이다. 

비록 복제약을 만들지만 국내 제약사들도 이런측면에서는 다국적제약회사를 본 받아야하지 않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 이거 하루 두알 2007-09-29 09:15:46
뭐 리따우 기사가 다있어
언제는 외자사 씹더니 이젠 본받자고 라
어이! 탱구리 -
나 말야 거의 없어 부랄 속에 파묻혀서 안보이거든

야채 2007-09-11 13:40:27
가장 안전한 약물이라는 증거도 없는데 그건 약간 오버인듯

허공 2007-09-07 16:21:33
거 쓸데엄는 칼럼은 써가지고 찔리게 하오.
의사들 갖다 주니 덜컥 덜컥 잘 받아 먹는다는 소문이 파다하던 고로.

의악~ 2007-09-07 15:09:59
심하넷. 외국계 제약사 생리를 몰라도 넘 몰르시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