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6>다운스윙… 클럽을 내던져 버리세요
‘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6>다운스윙… 클럽을 내던져 버리세요
  • 제이슨 강
  • 승인 2010.05.07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이슨 강
헬스코리아뉴스 독자 여러분, 반갑습니다. 제이슨 강입니다. 많은 분들이 골프가 어려운 운동이라 생각하지만 원리를 알고 즐겁게 연습하다 보면 골프는 그리 어려운 운동이 아니랍니다.

믿지 못하시겠다고요? 그렇다면 이제부터 저와 함께 골프의 기본 요소를 체크하면서 원리를 배워보시기 바랍니다.

이 코너는 의사, 약사, 제약인 등 보건의료계 종사자들을 위해 마련됐습니다.  매주 월요일 이 골프레슨을 꼼꼼히 살펴보시고 한 주 동안 열심히 연습해보세요. 분명 골프가 달라지는 걸 느끼실 겁니다.

자, 준비되셨나요? 시작합니다.

 

골프스윙은 야구 스윙과 흡사합니다. 단지 땅을 향해 휘두른다는 차이만 있을 뿐이죠. 골프스윙을 할 때 야구 방망이를 휘두르는 느낌과 비슷하면 제대로 스윙을 하는 것입니다. 골프가 그리 어려운 운동이 아닌 이유입니다. 야구 스윙에는 코킹이니, 릴리스 같은 어려운 용어나 이론은 없겠지만요.

◆ 감겼던 태엽 풀리듯 다운스윙

오늘은 다운스윙에 대해 살펴봅니다. 다운스윙은 백스윙의 역순으로 무릎, 엉덩이, 어깨, 그리고 양팔의 순서로 진행됩니다. 몸이 감겼던 태엽처럼 풀려가는 것이죠. 우선 왼쪽 무릎이 목표방향으로 돌아나가고, 엉덩이와 몸통이 그 다음 순서로 움직입니다. 이때 체중이 이동하는 느낌을 갖게 됩니다.
양팔은 어깨가 왼쪽으로 돌아나감과 동시에 지면을 향해 떨어집니다. 양손은 스윙의 처음부터 끝까지 가슴과 배 등 몸의 중심 앞에서 같이 움직여야 합니다. 임팩트 시점에 가까워지면 클럽을 놓아서(릴리스) 볼을 맞추게 되는 것이죠.
제대로 다운스윙을 하면 마치 클럽헤드를 지면 혹은 왼발 앞쪽으로 던지는 느낌이 듭니다. 오른쪽 팔꿈치를 옆구리에 붙인다거나, 그립 끝을 잡아채는 느낌은 클럽 헤드를 던졌을 때 자연히 발생하는 현상이라 볼 수 있습니다.
혹시 ‘캐스팅(casting)’이란 말을 들어보셨나요? 캐스팅은 그립을 너무 꽉 쥐거나 팔에 힘이 들어있어 클럽헤드가 앞서나가는 현상을 말합니다. 다운스윙 때는 클럽헤드가 팔과 일직선이 되며, 임팩트 때는 클럽헤드가 손보다 앞서는 것이죠. 캐스팅이 발생하면 손과 팔이 너무 일찍 펴지면서 스윙 스피드는 줄어들고, 볼은 높이 뜨게 됩니다.

◆ 슬라이스와 훅의 주범 ‘손목 각도’

▲ (좌) 다운스윙 때 손과 팔이 너무 일찍 펴지는 캐스팅(casting)이 발생한 나쁜 자세. 주니어나 여성골퍼들에게서 흔히 볼 수 있다. (우) 손목의 각도를 억지로 유지하느라 왜곡된 다운스윙 자세.

캐스팅을 고치기 위해서는 손목에 힘이 들어가지 않아야 합니다. 그립도 클럽헤드의 무게를 느낄 수 있을 정도로 느긋하게 쥐어야 하고요. 의도적으로 볼을 때려내려는 느낌은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클럽헤드를 휘둘러서 가속이 붙은 헤드에 볼이 맞아 나간다고 생각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다운스윙에서 많은 사람들이 오해하고 있는 또 한 가지 문제는 손목의 각도를 유지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맞는 말이긴 하지만, 이는 손목의 힘을 빼고 클럽헤드를 던질 때 자연스레 나오는 결과입니다. 손목의 각도를 억지로 만들거나 유지하려 하면 심각한 슬라이스에 시달리고 상급자의 경우에는 훅으로 고생하기 쉽습니다.
손목 각도를 유지하려고 애쓰면 임팩트 때 클럽의 릴리스를 지연시키며, 클럽헤드가 열려서 맞는 원인이 되기도 하는 것이죠. 다운스윙은 단순히 클럽 헤드를 아래로 던져 볼에 맞히는 동작이면 충분하다는 사실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손목의 각도나 몸이 움직이는 순서를 의도적으로 만들려다 보면 아주 복잡하고 어려운 골프를 할 수 밖에 없습니다. 헬스코리아뉴스 독자님들, 이제 골프를 즐겁고 쉽게 합시다!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