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7>체중이동… 피니시 때 체중 왼발에 모두 실어야
‘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7>체중이동… 피니시 때 체중 왼발에 모두 실어야
  • 제이슨 강
  • 승인 2010.05.14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이슨 강
헬스코리아뉴스 독자 여러분, 반갑습니다. 제이슨 강입니다. 많은 분들이 골프가 어려운 운동이라 생각하지만 원리를 알고 즐겁게 연습하다 보면 골프는 그리 어려운 운동이 아니랍니다.

믿지 못하시겠다고요? 그렇다면 이제부터 저와 함께 골프의 기본 요소를 체크하면서 원리를 배워보시기 바랍니다.

이 코너는 의사, 약사, 제약인 등 보건의료계 종사자들을 위해 마련됐습니다.  매주 월요일 이 골프레슨을 꼼꼼히 살펴보시고 한 주 동안 열심히 연습해보세요. 분명 골프가 달라지는 걸 느끼실 겁니다.

자, 준비되셨나요? 시작합니다.

혹시 '연습장 프로'란 말을 들어본 적 있는지요? 연습장에서는 스윙을 제대로 하는데, 필드에만 나가면 올바른 스윙이 나오지 않는 골퍼들이 그만큼 많다는 겁니다. 이는 체중이동과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뒤땅과 토핑, 슬라이스는 체중이동을 하지 않기 때문에 발생하는 것이지요.

무릎-엉덩이-몸통 순으로 체중 전달

▲ 다운스윙 때의 체중이동 체중의 대부분을 왼발 쪽으로 옮겨야 한다


좋은 스윙을 위해서는 체중이동을 하면서 왼발에 전체 몸무게가 실려야 합니다. 올바른 체중이동은 몸이 먼저 측면으로 움직인 다음 돌아가게 됩니다. 허리를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양쪽에 엉덩이 관절과 다리 관절이 각각 있기 때문에 그 관절들을 사용하는 것이죠. 그 관절로 인해 몸이 오른쪽 다리 위에서 백스윙을 하게 되며, 피니시 때는 전체 무게가 왼쪽 다리 위에서 돌아갈 수 있는 것입니다.
골프의 체중이동은 밑에서부터 위로 시작됩니다. 무릎에서 엉덩이, 몸의 순서로 전달이 되며 돌아가야 합니다. 셋업 때 왼발 옆에 벽이 있다고 상상해 보세요. 스윙을 할 때 왼쪽 엉덩이는 벽에 거의 닿을 정도로 체중이동이 이루어집니다. 임팩트 시점은 체중이 왼쪽으로 쏠린 상태에서 몸이 돌아가면서 이뤄져야 하는 것이고요. 이때 왼발이 흐트러지면 안 됩니다. 폴로스루까지 왼발은 몸무게를 지탱해야 한다는 걸 명심하세요.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체중이동

▲ 하체가 먼저 왼쪽으로 움직이고 그뒤에 몸이 돌아가면서 볼을 쳐야한다

다운스윙 때 엉덩이를 빨리 돌리게 되면 슬라이스가 더 날 수 있습니다. 또한 몸이 열린 상태에서 임팩트가 되므로 공이 왼쪽으로 가게 되죠. 몸이 단순히 돌기만 하는 것은 완벽한 체중이동이 될 수 없어요. 임팩트 순간에 엉덩이가 열려져 있으면 파워가 생기지도 않습니다.
공 던지기를 생각해보면 체중이동을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겁니다. 공을 멀리 던지기 위해서는 오른발에 힘을 주어 왼쪽으로 몸을 틀어주면서 던져야 합니다. 즉, 체중이동은 파워를 의미하죠.
필드에서 아마추어들을 관찰해보면 피니시 때 오른발에 무게가 남아 있는 경우가 대부분인 걸 볼 수 있습니다. 올드스타 게리 플레이어처럼 샷을 한 다음 타깃 방향 쪽으로 발을 옮기는 것도 체중이동의 한 방법이 될 수 있겠죠. 결국 올바른 체중이동은 오른쪽에서 왼쪽이라는 것을 잊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