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14>훅… 훅성 구질의 원인과 처방
'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14>훅… 훅성 구질의 원인과 처방
  • 제이슨 강
  • 승인 2010.07.0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이슨 강
헬스코리아뉴스 독자 여러분, 반갑습니다. 제이슨 강입니다. 많은 분들이 골프가 어려운 운동이라 생각하지만 원리를 알고 즐겁게 연습하다 보면 골프는 그리 어려운 운동이 아니랍니다.

믿지 못하시겠다고요? 그렇다면 이제부터 저와 함께 골프의 기본 요소를 체크하면서 원리를 배워보시기 바랍니다.

이 코너는 의사, 약사, 제약인 등 보건의료계 종사자들을 위해 마련됐습니다. 매주 월요일 이 골프레슨을 꼼꼼히 살펴보시고 한 주 동안 열심히 연습해보세요. 분명 골프가 달라지는 걸 느끼실 겁니다.

자, 준비되셨나요? 시작합니다.


슬라이스를 간신히 해결한 골퍼들에게 또다른 문제가 생겼습니다. 바로 훅(hook)이라는 골칫거리죠. 슬라이스와는 달리 훅은 가끔 발생하지만 중요한 순간의 티샷이 OB로 연결되면서 라운드의 리듬을 깨뜨리기 마련입니다. 자, 이 훅을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요?

파워가 더 생기는 훅

누구는 “클럽을 홱 잡아채서 그런 샷이 나온다”고도 말합니다. 가끔 왼쪽으로 빨랫줄처럼 날아가는 샷은 강하게 아주 잘 맞은 볼이어서 더욱 아쉬움을 남기게 되죠. 일반적으로 좋은 스윙에 의한 자연스러운 궤적의 볼은 똑바로 가다가 살짝 왼쪽으로 휘어지면서 떨어지는 드로(draw)성 구질입니다.
드로를 치기 위해서는 훅이라는 관문을 거쳐야 합니다. 훅 구질의 볼을 구사하면 파워가 더 생기는 이유는 임팩트 순간에 클럽의 토 쪽이 닫혀지면서 나가기 때문입니다. 반대로 슬라이스는 볼이 클럽헤드에 살짝 깎여 맞기 때문에 파워가 약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물론 심한 훅은 더욱 큰 문제죠. 모든 사람이 타이거 우즈처럼 볼을 똑바로 멀리 보낼 수는 없지만 다음의 경우를 살펴보면 훅을 치유하는 방법을 찾을 수 있습니다.

 

스트롱그립, 불완전한 체중이동이 원인

훅이 발생하는 주요 원인은 세 가지로 꼽을 수 있어요. 첫째, 스트롱그립을 잡았을 경우입니다. 스트롱그립은 골프채를 쥔 왼손 손등이 오른쪽으로 감싸고, 오른 손바닥이 하늘 쪽으로 향하는 상태로, 볼이 맞는 순간 강한 느낌을 받게 되는 그립입니다. 프로선수들의 그립을 보면 대부분 양손이 마주보고 있고, 임팩트 때는 오른 손바닥이 타깃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죠. 아마추어들은 이와 반대로 행여라도 클럽을 놓칠까봐 손바닥으로 움켜쥐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래서 공이 심하게 왼쪽으로 휘어지는 것입니다.

▲ 클럽 헤드가 어깨나 양팔보다 먼저 내려가 훅이 나는 경우


둘째, 체중이동을 제대로 하지 않고 스윙을 하기 때문이에요. 임팩트와 피니시까지 체중을 오른쪽에 두고 샷을 하면 임팩트 때 중심을 잡기 위해서 아웃사이드 인 스윙을 하면서 클럽이 닫히게 됩니다. 마지막으로 다운스윙 때 클럽헤드가 먼저 내려가는 경우에도 훅이 발생합니다.

▲ 체중이 오른쪽에 계속 남아 있어 훅이 발생하는 모습

정확한 임팩트는 체중과 양팔, 상체, 그리고 클럽이 한 동작으로 움직이면서 일치해야 합니다. 드로샷을 의도적으로 만들려다 보면 오히려 심한 훅이 날 수 있습니다. 역설적으로 훅을 낼 수 있는 방법을 알면 골프가 한 단계 향상된 것입니다. 일단 스윙의 문제점을 찾아내고, 바로잡는 연습부터 해야 하는 것이죠. -헬스코리아뉴스-

▲ 스윙 시 손이 항상 가슴의 중앙에 있어야 훅이 나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