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17>드라이버샷… 아이언과 같은 스윙
‘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17>드라이버샷… 아이언과 같은 스윙
  • 제이슨 강
  • 승인 2010.07.26 0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썰렁한 이야기 하나 해볼까요? 골프에서 볼이 왼쪽으로 휘면 훅, 오른쪽으로 휘면 슬라이스라고 하지요. 그렇다면 똑바로 가는 것은 뭐라고 할까요? 정답은 ‘미라클(miracle)’입니다. 그만큼 스트레이트성 구질로 볼을 날려보내기 어렵다는 뜻이죠.

하나의 스윙에 클럽만 달라질 뿐

다운스윙시 허리가 너무 빨리 돌아가 릴리스 포인트를 놓친 모습.

자, 오늘은 드라이버샷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드라이버는 클럽 중에서 가장 다루기 힘든 채입니다. 길수록 정확하게 맞히기 힘들기 때문이죠. 하지만 7번이나 6번 아이언으로 치나, 드라이버로 치나 ‘같은 스윙’이 나와야 합니다. 드라이버를 잡으면 무섭게 생각하고, 자신 있게 휘두르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스윙이 달라질 수밖에 없는 것이기도 하죠.

아이언과 드라이버 스윙의 다른 점은 공과 더 멀리 서고, 더 왼쪽에 공을 놓는 것뿐입니다. 샌드웨지나 드라이버나 똑같은 자세가 나와야 하는 셈이지요. 그러나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은 샌드웨지를 잡으면 몸을 더 숙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클럽을 테스트하는 기계를 보면 똑같은 모양에 각기 다른 클럽을 끼워서 시타를 하곤 합니다. 골퍼 역시 하나의 스윙으로 클럽만 바꿔야 한다고 생각하면 쉽습니다. 스윙이 안정될수록 긴 클럽이나 짧은 클럽이나 똑같이 좋은 결과가 나온다는 사실을 명심하세요.

클럽 뒤로 뺄 때 양손 사용 연습

몸이 클럽보다 일찍 돌아가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오른발을 뒤로 뺀 연습법.

드라이버샷에서 왼팔로 스윙을 시작하고 다운스윙 때 몸이 너무 빨리 돌아가는 골퍼들이 많은데, 이는 잘못된 것입니다. 왼팔로 스윙을 시작하면 스윙궤도가 바깥쪽으로 시작하면서 낮게 원을 그리게 됩니다. 클럽을 오른쪽으로 뺄 때는 가급적 양손으로 같이 시작하고, 이 방법이 힘들면 오른손만 사용하는 연습을 하면 잘못된 습관을 교정할 수 있어요.

다운스윙 때 허리가 너무 빨리 돌아가면 릴리스 포인트를 놓칠 수밖에 없습니다. 릴리스를 제때 하지 못하면 슬라이스가 나면서 비거리에서 손해를 보게 되죠. 오른발을 뒤로 빼고 스윙연습을 하면 몸이 일찍 돌아가는 현상을 방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인사이드-아웃 궤도를 익히게 됨으로써 슬라이스를 고칠 수 있습니다.

아울러 임팩트 때 클럽헤드가 목표방향에서 정확히 직각을 이루는지 확인하며 두 번 정도 반복해보세요. 그 다음에는 연습에서 느꼈던 감각을 기억하며 볼을 강하게 때려보시기 바랍니다. 순간적으로 근육에 기억시킨 동작을 이용하는 연습은 의외로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티를 왼발 뒤꿈치와 수직인 곳에 꽂고, 티 높이를 드라이버 상단에 맞추는 것 등도 사소하지만 성공적인 드라이버샷을 위한 중요한 요소라는 걸 잊지 마세요. -헬스코리아뉴스-

제이슨 강은 미국 PGA Class A 멤버로 서울 강동구 천호동 골프돔에서 제이슨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으며, SBS골프채널 레슨프로그램 진행자로도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