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43>퍼팅 셋업…3가지 핵심 포인트
‘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43>퍼팅 셋업…3가지 핵심 포인트
  • 제이슨 강
  • 승인 2011.01.23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퍼팅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할 수 있지만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역시 셋업입니다. 기본을 제대로 갖춰야 스트로크도 흔들림이 없고, 볼이 홀에 잘 들어간다는 것이지요. 셋업에서는 3가지를 명심해야 합니다.

시선은 볼 위, 양 손은 어깨 바로 밑

첫째, 시선은 볼 바로 위에 두어야 합니다. 볼 위가 아닌 경우에는 방향성에 혼동이 올 수 있습니다. 눈이 볼 안쪽에 있다면 퍼팅을 할 때 치고 싶은 방향보다 더 오른쪽으로 빠질 수 있고, 클럽 헤드를 당겨 치는 실수를 범하기 쉽지요.

이때 방향뿐만이 아니라 거리감도 틀어질 수 있습니다. 그래서 시선을 항상 볼 위에 위치시키려면 셋업을 한 뒤 동전을 눈 밑에서 아래로 떨어뜨려 보면 알 수 있어요. 떨어진 동전이 공에 있는 타깃 라인에 맞는다면 눈이 제 위치에 있는 것입니다.

둘째, 셋업 때 양 손은 어깨 바로 밑으로 편하게 떨어뜨려야 합니다. 줄을 떨어뜨리는 것처럼 힘을 뺀 상태로 팔을 편안하게 해줘야 하는 것이죠. 그러면 팔은 백스윙과 팔로스로가 일자로 왕복할 수 있게 됩니다.

손이 어깨 안쪽으로 위치하면 일자가 아니라 U자식으로 휘어지는 스윙이 됩니다. 그리고 손이 어깨 바깥쪽에 자리를 하면 인사이드에서 시작해 인사이드로 빠져나가는 스윙이 될 수밖에 없는 것이죠. 퍼팅 스윙궤도 역시 일자 상태에서 앞뒤 방향으로 빼주는 것이 공을 타깃 쪽으로 더 똑바로 보낼 수 있습니다.

▲ 시선은 볼 위, 양손은 어깨 밑, 그리고 볼은 중앙에서 약간 왼쪽에 두는 것이 좋다.

볼은 두 발 가운데보다 조금 왼쪽에

셋째, 볼의 위치도 중요합니다. 많은 아마추어들은 볼을 가운데 놓고 칩니다. 그러나 볼은 퍼팅 스윙의 최저점보다 4㎝ 정도 왼발 쪽으로 놓아야 합니다. 볼이 땅에 놓일 때 잔디 위에 서 있지 않고 살짝 땅 밑으로 주저앉게 됩니다. 그래서 스윙 아크에서 올라갈 때 볼이 맞아 잔디 위를 떠서 굴러가게 만들어야 합니다.

볼을 가운데에 놓으면 볼이 잔디를 먼저 맞아 조그만 돌에 맞은 것처럼 튀기면서 굴러가게 됩니다. 그러므로 볼이 잔디 위에 닿고 굴러가게 하는 방법이 시작 방향과 거리를 더 좋게 하는 겁니다.

예전 PGA 투어 프로들은 각자 나름대로의 방식으로 셋업을 하고 다양한 퍼팅 방법을 구사했지요. 그러나 볼의 위치 등 셋업은 다시 기본적인 방법으로 돌아오는 추세입니다. 요즘은 80% 이상의 프로선수들이 퍼팅에서 위와 같은 방법으로 셋업을 하고 있습니다. PGA 투어 중계를 보면서 퍼팅 자세와 볼의 위치를 유심히 확인해 보세요. 많은 도움을 얻으실 수 있을 겁니다. -실시간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제이슨골프(주) 대표인 제이슨 강 프로는 미국 PGA Class A 멤버로 미 프로골프휘트니스협회 멤버이자 타이거우즈골프재단 지도자다. 조선일보, 월간중앙, 골프매거진, 골프다이제스트 등의 칼럼니스트, SBS골프채널 레슨프로그램 진행자, 경일대학교 교수로도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