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론 스톤도 피해가지 못한 뇌졸중
샤론 스톤도 피해가지 못한 뇌졸중
  • 주민우 기자
  • 승인 2011.02.14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샤론 스톤
할리우드의 유명한 스타나 재벌들도 뇌졸중의 위험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연구진이 할리우드에서 개최된 국제뇌졸중회의에서 섹시스타 샤론 스톤등 유명배우들과 부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도 뇌졸중에 걸려 고통을 겪는 경우가 상당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1927~2009년 오스카상에 노미네이트 된 남녀배우들의 심장마비와 뇌졸중 발병 비율을 조사한 결과, 409명 중 최소 29명이 뇌졸중에 걸렸는데 이중 6명은 치명적이었다고 주장했다.

뇌졸중에 걸린 이들의 평균 나이는 67세였으나 모두가 나이 들어서 뇌졸중에 걸린 것은 아니었다.

한 예로 샤론 스톤은 43세에 뇌졸중을 앓았으며 혈전으로 인해 흔하게 유발되는 타입이 아닌 뇌출혈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엘리자베스 테일러와 제임스 거너, 더들리 무어 등도 뇌졸중으로 고생한 대표적인 스타였다고 연구진은 덧붙였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