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만호씨, 의사회원들은 개가 아니잖아”
“경만호씨, 의사회원들은 개가 아니잖아”
전의총 노환규 대표, 의협회관서 면허신고제 반대 1인 시위
  • 배지영 기자
  • 승인 2011.03.09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만호씨, 의사회원들은 개가 아니잖아. 의사들의 생존권을 돈벌이와 회원통제를 위한 수단으로 팔지 마라.”

전국의사총연합(이하 전의총) 노환규 대표는 9일 오전 11시 약 1시간 동안 대한의사협회 회관 앞에서 면허갱신제를 반대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노환규 대표는 “협회가 회원을 위해 일하지 않고 회원을 괴롭히는 일에 앞장서고 있으며, 회원의 권리를 찾는 일에 몰두하지 않고 회원의 권리를 빼앗는 일에 몰두하고 있기 때문에 1인 시위에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노 대표는 “경만호 회장은 수 차례에 걸쳐 회비 강제납부를 위해 의사면허갱신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의협은 회비 강제징수가 목적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의사면허는 회원들의 생존권인데 회비를 내지 않았다는 이유 만으로 의사면허를 정지시킬 수는 없다”며, “정부가 하자고 해도 나서서 막아야 할 협회장이 돈벌이와 회원통제를 위해 회원의 권리를 팔아 먹는다”고 비판했다.

또 “면허갱신제는 향후 복지부에 악용될 여지가 많고, 타 직종과의 형평성도 맞지 않다”고 했다.

무엇보다 의사면허갱신제도에 협회의 자율징계권이 포함되어 있는데, 징계요청자가 협회장에 한정되어 있어 현 집행부처럼 부도덕한 집행부가 들어설 경우 악용될 소지가 많다고 꼬집었다.

특히 이날 시위에서 노 대표는 “경만호씨, 의사회원들은 개가 아니잖아”라는 자극적인 문구의 피켓시위를 벌여 눈길을 끌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 노환규 대표가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