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55>캐스팅 방지
‘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55>캐스팅 방지
  • 제이슨 강
  • 승인 2011.04.25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보자들이나 샷거리가 짧은 골퍼들을 살펴보면 비슷한 문제점을 안고 있습니다. 가장 큰 문제가 바로 잘못된 손목 동작입니다. 샷거리가 짧은 골퍼들은 대부분 손에 힘을 너무 많이 준 까닭에 손목의 코킹(Cocking)이 일찍 풀리고 맙니다. 이처럼 그립을 너무 꽉 쥐거나 팔에 힘이 들어가 있어 클럽 헤드가 앞서가는 현상을 캐스팅(Casting)이라고 합니다.

손목 힘 빼고 오른팔-클럽 직각 유지

캐스팅이 발생하면 손과 팔이 너무 일찍 펴지면서 스윙스피드는 줄어들고, 볼은 높이 뜨게 됩니다. 또 공의 방향성도 일정치 않게 되지요. 캐스팅을 고치기 위해서는 손목에 힘이 들어가지 않아야 하며, 그립도 클럽 헤드의 무게를 느낄 수 있을 정도로 느긋하게 쥐어야 합니다.

유명 프로들의 임팩트 사진을 보면 대부분이 왼팔과 클럽샤프트가 일직선을 이루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프로처럼 스윙할 수 있는 연습 방법을 알아볼까요.

▲ 톱스윙에서 꺾인 오른 손목의 각도를 유지한 채 허리까지 내려오는 연습을 하면 캐스팅 습관을 고칠 수 있다.
캐스팅 습관을 없애려면 오른 손목과 오른팔꿈치의 각도를 임팩트 전까지 그대로 유지하는 연습을 해야 합니다. 클럽 헤드가 손보다 먼저 나가면서 볼을 때리지 않도록 클럽을 최대한 늦추기 위한 연습인 셈이죠.

우선 일반적인 스윙자세를 잡고 천천히 백스윙을 합니다. 그리고 백스윙 톱에 이르면 몇 초 동안 멈춥니다. 손목의 힘을 뺀 상태에서 천천히 엉덩이를 타깃방향으로 향하면서 다운스윙을 시작합니다. 이때 손목에 힘이 많이 들어가면 클럽의 무게를 느끼지 못해 클럽헤드의 위치를 모르게 됩니다.

오른팔꿈치를 오른쪽 엉덩이 쪽으로 내려주는 느낌으로 다운스윙을 해야 합니다. 오른쪽 손목이 꺾여 있는 상태에서 코킹을 풀지 말고 오른팔꿈치와 같이 떨어뜨리도록 하세요. 클럽은 타깃 방향과 나란히 일직선이 되도록 한 상태에서 멈춰줍니다.

이 연습에서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오른팔과 클럽이 90도 각도를 유지하는 것입니다. 임팩트까지 내려오지 말고 클럽이 지면과 수평일 때 멈춰야 하는 것이지요. 이 훈련은 팔 힘이 약한 여성골퍼들과 주니어들에게 효과적입니다. 손과 팔에 힘이 없는 사람은 클럽을 의식적으로 강하게 잡기 때문에 캐스팅 현상이 많이 생기는 것입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제이슨골프(주) 대표인 제이슨 강 프로는 미국 PGA Class A 멤버로 미 프로골프휘트니스협회 멤버이자 타이거우즈골프재단 지도자다. 조선일보, 월간중앙, 골프매거진, 골프다이제스트 등에 골프레슨 칼럼을 게재했고 SBS골프채널 레슨프로그램 진행자, 경일대학교 교수로도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